extraterrestrial alfie

intercept course to my life

Total 115493, Today 2, Yesterday 1

| 키로그 | 위치로그 | 이웃로그 | 방명록                                                       관리자모드

검색

다들 느즈막히 일어나서 아침을 먹으러 갔다

일단 커피부터 한 잔

아침 식사는 다 똑같은 메뉴
신정이라 떡국 먹을 생각도 못했는데
일본식 떡국을 먹었다 >ㅁ<
일본 콩자반은 좀 달긴 했지만 부드러워서 원츄~

어딜 가나 빠지지 않는 윤아 토끼

아침 먹고나서 다들 2층 휴게실에 널부러져 있다;

다들 수다 모드

슬슬 체크아웃을 한 후
짐을 호텔에 맡겨놓고

전날 스냥루나냥은 맛을 못 본 크로와상을 함께 다시 맛보고

각자 볼일을 보러 흩어졌다
나는 SD 카드를 사러 요도바시 카메라로~
SD 카드는 생각보다 많이 비쌌지만 원래 사려던 거라 걍 샀다 ㅠㅠ

다시 하카타 역으로 와서 명란젓과 병아리 만쥬를 사고

호텔에서 사람들과 합류해 짐을 찾은 후 하카타 역에서 점심 도시락 구입!

하카타 역에서 가고시마 츄오(중앙)역까지 가는 기차표
배경은 수하냥 협찬(?)

기차 기다리는 중

윤아 토끼는 엄마 주머니에~

우리가 탈 릴레이 쯔바메
중간에서 함 갈아타야 하므로 이름에 릴레이가 붙었다

기차 타서 좀 졸다가 드디어 점심 시간 >ㅁ<

라군, 여우, 유냥과 함께 앉아서

맛있게 도시락을 먹었다

도시락 먹고 배 뚜들기다 기차 갈아타고

루나냥 도촬도 하고

복면 강도 부부의 납치 사건도 구경하고

드디어 가고시마 중앙역 도착~

여기서 이브스키를 가려면 또 다른 기차를 타야한다

지하철처럼 생긴 2량 짜리 완행 기차

윤아 토끼가 가방 위에 예쁘게 앉아있다

드디어 바다가 보이기 시작했음 >ㅁ<

작은 시골 역도 지나고~

윤아 토끼는 잠시 엄마 가방 위로 자리를 옮겼다가

놀다가 졸다가 보니 이브스키 역에 도착했다

우리가 타고 온 2량 짜리 기차

역 건너편에서 버스를 타고 호텔로 고고씽

웰컴 투 이브스키 >ㅁ<

동네가 한적하니 마음에 들었다

이브스키 이와사키 호텔 도착 >ㅁ<
호텔이 매우 크심~

모래찜질 하러 가는 곳 >ㅁ<

흡연 환경 매우 좋음 >ㅁ<;;

열심히 체크인 중인 우리의 가이드 부부

세 명이 자는데도 방이 널찍하니 매우 좋았음 >ㅁ<
비싼 값을 하는구나 ㅋㅋㅋ
오늘 밤은 루나냥, 수하냥과 함께 잔다

다들 유카타로 갈아입고 단체 사진 >ㅁ<

모래찜질부터 하러 달려갔다
한글로도 설명이 잘 되어있음!

그림도 있고~

좀 촌스러운 찜질용 유카타로 갈아입고 구덩이에 누우면
저렇게 아저씨들이 삽으로 모래를 덮어준다
얼굴은 시원하고 몸은 따땃하고 잠이 절로 오는구나~

모래찜질을 다 한 후에 모래 씻는 곳
야외에 있지만 물이 따뜻해서 하나도 안 추웠음
어두워서 잘 안 보이지만 낮에 바다 보며 들어가 있음 분위기 더 좋을 듯 >ㅁ<

샤워하고 씻고 나와서 호텔 내 레스토랑을 찾아다니다가

사진도 찍고
(호텔 내부가 매우 넓었음~)

개중 가장 저렴한 중식당으로 갔다

두 테이블에 나눠 앉았는데
우리는 새우 어쩌고 요리와

탕수육과

볶음밥을 시켜 먹었다

우리 테이블 먼저 계산하고 나와서
호텔 지하 쇼핑가를 둘러봤다

예쁜 것들 매우 많았음 >ㅁ<;;

맛나 보이는 것도 많았음 >ㅁ<;;

쇼핑가 구경하는 동안 나머지 사람들이 우리와 연락이 안 되어
호텔 밖에서 라면과 소주를 먹고 있단 말에
머리가 아픈 라군만 남겨두고 나갔다

가고시마 고구마 소주

깔끔했던 라면

라면집 장식(?)

스냥이 대표로 방명록을 썼다
우리가 합류하기 전까진 수다노기 못지 않게 수다스러우셨다는 주인 할아버지

다들 알딸딸하게 한 잔 씩 하고 들어와서 쿨쿨~
kikoo 09/01/12 23:58 R X
오옷~ 단체사진..언니가 보스? ㅋ
추워서 그런지 모래찜질 넘 부러워보이심~!!
따뜻한 사케한잔 하고싶소
alfie 09/01/13 17:07X
그렇심 내가 보스인 거심 으하하하
모래찜질 좋았어~ 가족끼리 휴양차 가도 좋겠더라~
L 09/01/13 10:00 R X
단체사진 찍을 때 저희도 사장님과 직원들이라며 웃었어요 ^^
(으흑 라면!!!! ㅠㅠㅠㅠㅠ;;)
alfie 09/01/13 17:08X
으흑 라면 ㅠㅠ 라군도 같이 먹었음 좋았을 텐데 ㅠㅠ
루나 09/01/14 11:51 R X
유카타 사진 눈감았스~우앙~
alfie 09/01/17 00:25X
블로그에 안 올린 사진 중에 눈 안 감은 것도 많심 ㅋㅋㅋ
yue 09/01/20 00:46 R X
모래찜질과 라면..여기 또 가도 괜찮을 거 같아요ㅋㅋ
alfie 09/01/20 17:33X
이브스키 좋았심 >ㅁ<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이전 목록]   [1] ... [36][37][38][39][40][41][42][43][44] ... [218]   [다음 목록]

분류 전체보기
things
life
food
articles


날짜별 글 보관함


달력

<<   2019 Sep   >>
S M T W T F S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12345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jason aldean tickets


링크 사이트

Powered by Tattertools, Designed by Blogagora.com